알림터

우리 지회 및 전교조의 각종 행사를 안내하고
여러가지 사회적 쟁점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 및 견해 밝히는 곳입니다.
전교조와 우리지회는 참교육을 위한 여러분의 노력에 함께 합니다.
앞으로 집행부 또는 각 분회에서 조합원에게 알려할 공지사항은
지회소식란을 이용하여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0
 2500   167   1
  View Articles

Name  
   지회장 (2017-03-26 19:26:26, Hit : 1186, Vote : 347)
File #1  
   3주기선언_서명지0320.hwp (31.5 KB)   Download : 370
File #2  
   0326홈피.jpg (247.2 KB)   Download : 351
Subject  
   4.16 세월호 참사 3주기 교사 선언

3년이 지나도록 정부는 무엇을 했는가?

세월호 진실 규명과 책임자 처벌,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끝까지 기억하고 행동하겠습니다.

2014년 4월 16일 우리 교사들은 학생과 동료교사들이 대부분이었던 세월호 탑승객들이 차디찬 바다에 수장되는 모습을 그저 텔레비전으로 지켜봐야만 했습니다. 평생의 상흔으로 남을 고통 속에 몸부림치면서 희생자들의 영정 앞에 약속했습니다. 참사의 진실을 반드시 밝혀내겠다, 책임자들을 기어코 처벌하겠다, 생명이 존중되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다 다짐했습니다.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란 리본을 달고 추모활동과 수업을 통해 학생들과 세월호를 이야기했습니다. 참사의 총책임자인 대통령에게 공개적으로 책임을 물었고 퇴진하라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검찰 기소, 벌금과 징계로 교사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 했습니다. 박근혜는 파면당했지만, 진실과 정의를 위해 행동했던 교사들에 대한 탄압은 그대로입니다. 그러나 우리 교사들은 끝까지 행동할 것입니다!

반드시 진실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겠습니다.

정부는 참사가 일어난 지 3년이 지나도록 진실을 밝히기는커녕 오히려 감추고 방해했습니다. 국회입법청원 사상 유례없는 650만 시민의 서명으로 세월호특별법이 만들어졌지만 집권세력의 방해로 수사권과 기소권을 잃었습니다. 정부는 시행령으로 특별법을 더욱 무력하게 만들었고 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도 조기 강제 종료했습니다. 대법원은 세월호를 인양해 정밀조사해야 참사의 원인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지만, 해양수산부와 인양업체가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인양을 늦추는 가운데 가장 중요한 세월호는 나날이 훼손되고 있습니다. 1700만 촛불 광장에서 적폐청산과 새로운 사회를 요구할 때 참사의 진실을 규명하라는 외침은 늘 중심에 있었습니다. 유가족과 촛불 시민과 함께 진실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 때까지 싸우겠습니다!

우리 교사들은 세월호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다음 5가지를 요구합니다.

1. 정부는 세월호 관련 모든 기록을 공개하고 선체를 조속히 인양하여 침몰의 원인을 밝혀라!

1. 침몰하던 세월호에서 지속적으로 ‘가만히 있으라’ 방송을 한 선원과 그 지시를 내린 청해진 해운직원을 수사하고, 승객 퇴선 명령도 하지 않은 채 먼저 탈출한 세월호 선원들을 재수사하라!

1. 침몰하던 세월호 내부에 진입하지 않고 승객 퇴선 명령도 하지 않은 해경 123정과 511, 512, 513, 703호에 대해 수사하라!

1. 세월호 침몰 당일 통영함 출동 관련 3자 합의각서를 작성한 대우조선해양, 방위사업청, 해군 담당자를 조사하라!

1. 총책임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7시간 동안 무엇을 했는지 조사하고, 박근혜 퇴진 선언에 참여한 교사들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라!


우리는 새로운 교육과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다음과 같이 결의합니다.

1. 우리는 진실이 낱낱이 규명되고 책임자가 처벌되는 날까지 유가족, 시민과 함께 투쟁할 것이다.

1. 우리는 학교에서, 거리에서 세월호를 끊임없이 이야기하면서 끝까지 기억하고 행동할 것이다.

1. 우리는 학생·청소년과 함께 비인간적인 경쟁교육을 바꿔 인간의 생명과 존엄성이 존중되는 새로운 교육체제를 수립할 것이다.

2017년 4월 일

4.16 세월호 참사 3주기 교사 선언 참여자 일동

○○○ 외 전국의 교사 ( )명



* 서명지는 첨부화일 참고 !  






no
subject
name
date
hit
*
:::
  조합원 가입 원서(CMS 동의서)

김용호
2017/03/27 1203 392
:::
  공립관악동작지회 사무실 안내 [1]

김용호
2017/03/23 1148 306
:::
  지회의 공식적인 입장 및 견해를 밝히는 곳입니다.

admin
2002/04/01 4537 1095
2497
  새 홈피로 이전했습니다.

지회장
2018/04/04 762 207
2496
  홈페이지가 바뀌고있습니다

김용대
2017/04/19 1325 339
2495
  2017년 소모임 신청

지회장
2017/03/28 1206 341
2494
  조합원가입 초대의 글 [1]

지회장
2017/03/27 1192 358

  4.16 세월호 참사 3주기 교사 선언

지회장
2017/03/26 1186 347
2492
  조합 가입원서(CMS 동의서)

지회장
2017/03/23 1123 362
2491
   2017 성과급 균등분배 참여조직 안내 2

지회장
2017/03/20 1328 440
2490
  2017 성과급 균등분배 참여조직 안내

지회장
2017/03/20 1077 280
2489
  지회장 보궐선거 등록 안내

黎明
2017/02/14 1204 285
2488
  조합원가입원(CMS 동의서) 양식

지회장
2016/12/14 1051 319
2487
  2016년 지회 송년의 밤과 임충재초대지회장 정년퇴임식 안내

지회장
2016/12/13 1074 287
2486
  2017년 전교조 5대선거 결과

지회장
2016/12/12 1051 288
1 [2][3][4][5][6][7][8][9][10]..[167]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